customer service

문의전화

Home > 관련자료

제목 암 사망률 1위 폐암, 치료 실마리 풀었다 날짜 2017.06.05
글쓴이 케이셀바이오 조회 643



기사원문보기_0507.jpg


암 중에서도 사망률이 가장 높은 폐암 치료의 실마리가 풀렸다. 전이가 심해 치료가 어려운 유형의 폐암이 발병하는 메커니즘이 규명됐다.
  

랄프 데브라디니스 미국 텍사스대 사우스웨스턴 병원 교수팀은 악질 폐암에서만 발현하는 효소를 발견하고, 이 효소를 억제하면 암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 5월 25일자에 발표했다. 이 연구엔 한국인 과학자인 김지연 사우스웨스턴 병원 연구원이 1저자로 참여했다.
  

폐암은 전체 암 사망자의 23%를 차지할 정도로 위험한 질병이다. 암을 유발하는 ‘KRAS 유전자’나 억제하는 ‘LKB1 유전자’에 이상이 생긴 경우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두 유전자에 모두 돌연변이가 생기면 전이가 쉬운 악성 폐암이 되지만, 이들 유전자엔 약물이 잘 듣지 않아 현재까지 근본적 치료법이 없었다.
  

연구진은 두 유전자에 동시에 이상이 생겼을 때만 ‘CPS1’이라는 효소가 특이적으로 발현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CPS1은 평소 몸 속에서 독소인 암모니아를 요소로 바꾸는 ‘요소 작용’을 한다. 하지만 세포실험 결과 폐암 환자의 경우 이 효소가 암 세포를 키우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증상이 악화되고, 전이도 쉽게 일어나게 된다.
  

연구진은 폐암을 일으킨 쥐의 CPS1 효소를 조절해 암 성장을 절반 수준으로 줄이는 실험에도 성공했다. 기존 폐암 항암치료제와 병행해 CPS1 효소를 조절한 경우엔 치료 효과가 더 좋게 나타났다.
  

김 연구원은 “KRAS와 LKB1 유전자 모두에 이상이 생긴 KL유형 폐암 환자는 전체 환자 중 10% 정도지만, 사실상 치료가 어렵던 환자들”이라며 “이번 연구는 악성 암의 발병 기작을 규명한 것으로 향후 전이가 심한 폐암 환자의 치료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등록
목록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