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service

문의전화

Home > 관련자료

제목 서울대병원 김태민 교수팀, 미국 임상종양학저널에 보고 날짜 2017.06.07
글쓴이 케이셀바이오 조회 802



기사원문보기_0507.jpg


국내 연구진이 악성 폐암 발생에 관여하는 유전자를 발견했다.

김태민 서울대병원 내과 교수팀은 악성 폐암(소세포폐암) 환자 4명의 종양 조직을 유전자 염기서열법으로 분석한 결과, 'TP53', 'RB1' 유전자의 활성화 여부가 악성 폐암 발생과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폐암은 암세포의 특성에 따라 크게 비소세포폐암과 소세포폐암으로 나뉜다. 비소세포폐암은 전체 폐암의 85%를 차지할 정도로 가장 흔한 형태이고, 나머지 15%인 소세포폐암은 악성으로 분류된다.

연구진은 표적치료제를 적용해도 상태가 나아지지 않고, 소세포폐암까지 악화한 환자 4명 모두 'TP53'과 'RB1' 유전자가 활성화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TP53·RB1 유전자는 폐암 종양이 커지지 않도록 억제하는 역할을 하는데 이들 유전자가 활성화되지 않으면 결국 악성 폐암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게 연구진의 분석이다.

이에 따라 연구진은 앞으로 폐암으로 처음 진단받은 환자에게 TP53·RB1 유전자 검사를 시행하면 악성인 소세포폐암으로 진행할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태민 교수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의과학대학원 주영석 교수, 이준구 전문의와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했는데 병원과 연구소가 협력하면 이같은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이번 연구결과를 본격적으로 진료에 응용해 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임상종양학회 학회지 '임상종양학저널'(Journal of Clinical Onc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등록
목록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