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service

문의전화

Home > 관련자료

제목 중·일은 속도내는데… 규제장벽 막힌 국내 줄기세포 연구 날짜 2017.06.07
글쓴이 케이셀바이오 조회 704



기사원문보기_0507.jpg


중국과 일본이 첨단 줄기세포 치료제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반면, 상업화에 앞섰던 한국은 규제장벽에다 박근혜 정부 특혜 논란까지 겹치며 주도권을 내줄 위기에 처했다.
 
6일 업계와 과학전문지 네이처에 따르면 중국 기초과학 연구기관인 중국과학원(CAS)의 치 조우(Qi Zhou) 베이징동물학연구소 박사팀은 수개월 내에 정저우 대학병원에서 파킨슨병 환자의 두개골을 열고 인간 배아줄기세포에서 분화한 400만 개의 미성숙 신경세포를 주입하는 임상시험을 할 계획이다. 이는 중국에서 처음 이뤄지는 인간 배아줄기세포를 사용한 임상시험이자, 파킨슨병 환자 대상 세계 최초 시험이다.
 
중국 정부는 지난 2015년 줄기세포 임상사용지침을 담은 규제정책을 내놨으며, 이번 임상시험은 이 규정에 따른 첫 번째 사례다. 이어 배아줄기세포에서 분화한 망막세포를 이용, 황반변성으로 시력을 잃은 환자를 치료하는 임상시험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전까지 명확한 지침이 없어 임상시험 명목으로 무분별한 줄기세포 시술이 이뤄지던 중국은 관련 지침을 만들고 지원을 확대하며 줄기세포 치료제 분야의 다크호스로 부상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14년 중국은 줄기세포 임상연구 건수가 5건으로 우리나라와 같았지만 2015년에는 11건으로 10건에 그친 한국을 역전했다. 지난해에는 중국이 8건, 한국이 5건으로 격차가 커졌다.

기초과학 강국인 일본은 노벨상 수상자를 중심으로 유도만능줄기세포(iPS) 분야에서 가장 앞서 있다. 2012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한 야마나카 신야 박사가 이끄는 교토대 iPS 세포연구소는 최근 일본 이화학연구소(RIKEN)와 공동으로 다른 사람의 iPS 세포를 노인성 황반변성 환자에게 이식하는 임상시험에 성공했다. iPS는 배아줄기세포에 비해 윤리적 부담도 덜하고 성체줄기세포보다 증식 능력이 좋아 치료효과와 범용성이 더 뛰어나다. 일본은 앞으로 iPS 세포를 이용해 파킨슨병과 중추신경질환, 심장병 등을 치료하는 임상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하지만 한국은 아직 이 분야 임상연구가 전무하다.

한국은 2004년 상업적 줄기세포 임상연구를 시작해 4개 치료제가 식약처 허가를 받아 출시됐다. 같은 해 연구를 시작한 일본이나 2009년 시작한 중국은 아직 상용화된 치료제가 없다. 우리나라는 지난 18년 동안 이뤄진 임상연구 건수에서도 미국에 이어 2위를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세계적인 최신 연구 흐름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은 2005년 황우석 사태 이후 윤리적 논란이 적은 성체줄기세포 분야 연구에 집중해왔다. 1세대로 불리는 성체줄기세포는 분화능력이 낮아 모든 세포나 조직으로 분화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

그런데 배아줄기세포를 이용한 임상연구는 난자 사용 등에 대한 규제가 생명윤리기본법 등으로 겹겹이 묶여 있어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운 상황이다. 더욱이 이런 규제를 풀려던 박근혜 정부가 지난해 국정농단 사태와 더불어 국내 배아줄기세포 연구를 주도하던 차병원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개선 여부마저 불투명해졌다.

줄기세포 업계 한 관계자는 "연구자들이 원하는 규제는 약한 규제가 아닌 예측 가능한 규제"라며 "연구 역량과 함께 제도가 함께 성장해야 치료제 개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등록
목록 쓰기